십여년 전에 일본에 어학연수를 갔었다.

일본어학교에 다니게 되었는데,

원래 아르바이트 경험이 거의 전무했던 나는

첫 석 달간은 부모님이 보내주신 생활비로 지냈어.

집세도 6개월치는 다 내주셨으니, 100% 지원을 받았던 거지.

하지만 역시 부모님께 계속 손을 벌리게 되는 건

죄송스럽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본어학교 쪽에 상담을 했거든.

그래서 에이전트 쪽에서 소개시켜 준 공장에서 일하게 되었어

공장에서의 일은 몸을 많이 움직여야 했지만, 급여로는 시간당 1000엔을 받았으니

나쁜 조건은 아니었지. 문제는 도쿄 이케부쿠로에 있는 일본어 학교에서

히가시 이와츠키라는 촌동네에 있는 공장까지 출근하는데 1시간 반 정도,

퇴근하고 와라비라고 하는 사는 곳까지 오는데 1시간 정도

토탈해서 약 2시간 반에서 3시간이 걸렸다는 거였어.

(공장도 역에서 멀고 집도 역에서 멀어서 3~4시간도 걸렸다 봐야겠네.)

그리고 일하는 시간도 3시간(2시~5시까지)

물론 일본 회사들이 대부분 그렇듯이 왕복 교통비는 주었고,

또 왕복 세시간 걸리니, 1시간분 시급을 더 주기도 했고(일당 4000엔),

사람들도 좋았고 대우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해.

 

그리고 나도 일하는 동안 매일 도시락 싸서, 학교 마치자 마자

공장으로 가서 1시 반 되기 전부터 일을 했고 성실하다는 평도 들었지.

그런데 문제는 공부도 하고 집세와 생활비를 내가 충당해 보려고 일을 하는 건데…

일 갔다 오면 지쳐 쓰러져 자기 바쁘고, 계약한 방은 월 6만엔인데,

급여는 월 10만엔이 안되니... 앞으로를 생각해서.. 아무래도 안 되겠더라고…

 

그래서 3개월 째 될 때, 그만 두고 내가 직접 일자리를 알아봤어.

그런데 여기저기 전화를 해봐도 외국인이니까 좀 꺼려하는 면이 있더라구…

솔직히 일본어도 더듬더듬 거리기도 했고…

그 때 일본어 학교 다니던 애들이 신문배달을 많이 했거든.

그 중엔 수업시간에 잠자고 농땡이 피우는 애들이 반 정도 있었지만...

그래도 모두 하나같이 시간적으로 여유로워 보이는 거야.

그래서 신문배달을 알아봐야겠다 생각했어.

그런데 신문배달은 사는 곳이 가까워야 할 수 있는 거잖아.

새벽에 신문을 돌려야 하니까… 어쨌든 나도 해볼까 하고

한 며칠간 학교 마치면 동네를 막 돌아다녔어.

자전거 타고 역 2개 정도 거리까진 돌아다녔던 것 같아.

그리고 7~8군데 신문사에 무작정 들어가서 아르바이트 안 구하냐고

물어보면서 다녔지.

신문사 사람들도 황당했을 거야. 사람 구한다는 공고도 안 냈는데

한국 애가 무작정 찾아와서 일자리 없냐고 물었으니…

그러다가 의외로 가까운 5~7분 거리에 있는 요미우리 신문사에서

점장이 마침 한 명이 비었다고 해보겠냐고 하길래. 당연히 하겠다고

열심히 하겠다고 잘 부탁 드린다고 하면서 입사를 하게 되었어.

그날 얼마나 기뻤는지 몰라.

내가 한국에서는 아르바이트를 할 생각도 없었고, 해본 적도 없어서…

내가 해냈다는 기분? 그것도 직접 발로 뛰어서 얻은 일자리니까.

너무 좋은 거야. 그날 그 기분은 아직도 잊지 못해.

 

어쨌든 그렇게 해서 다음날 새벽부터 인수인계를 받았어.

관심있는 사람 거의 없을테니ㅋㅋ 다음에 시간 날 때 이어서 적어야지.

 

  1. 행복사냥이 2018.07.08 07:43 신고

    일본에서 신문배달 정말 용기가 대단하시네요. ^^ 다음편도 보러 갑니다.^^

    • 珹&帥 2018.07.08 07:59 신고

      감사합니다. 저 당시의 절실했던 마음이 지금 필요한데, 쉽지가 않네요.ㅋ 맞춤법과 표현에 저절로 신경쓰게 됩니다ㅋ

외국인이 한국의 이순신 장군을 그리고 임진왜란을 정말 노력해서 표현을 했네요. 
편집에 번역에 그 수고로움과 역사적 사실을 널리 알려주신 점 깊이 감사 드립니다.

한국과 일본의 드라마를 편집하고 거기에 번역과 해설을 겸비한 노력의 산물입니다.
존경스러울 정도입니다. 

파트 9까지 있는데 그냥 한번에 쭈욱 보게 되는 몰입감...
드라마들이 괜찮았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이순신 드라마를
다시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단지 섞어서 하다보니 이순신 및 다른 인물들의 배우가 자꾸 바뀌긴 하지만
그정도는 감수하고 볼만하다 생각됩니다...

댓글들 봐서는 거기에 연연하는 사람들이 없던데... (정말 구분 못하는 걸까요^^;;;)

아래에 동영상을 링크해둘테니 관심있으신 분은 봐 보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이순신 장군이 메인이긴 하나 용감하게 싸웠던 우리나라 장수분들에 대해서도
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