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을 바로 놓는 마음 (배려하는 마음)

Posted by 珹&帥
2017.07.05 07:28 생각 THINKING

돌을 바로 놓는 마음



어느 선생님이 시골 분교에서 

교편 생활을 했을 때의 일입니다.

학교에 출퇴근을 하려면 

시냇물을 건너야 했는데

시냇물은 돌을 고정해 놓은 

징검다리를 건너가야 하는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퇴근을 하기 위해 

그 징검다리를 건너고 있는데, 

돌 하나가 잘못 놓여 있었나 봅니다. 

선생님은 그 돌을 밟고 물에 빠져 버렸습니다. 



어머니가 집에 들어온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물어보셨습니다. 

그리고는 되물었습니다. 

"그래, 그러면 네가 밟았던 

잘못 놓인 돌은 바로 놓고 왔겠지?"


아들은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습니다. 

"얼른 집에 와서 옷을 갈아입어야 한다는 

생각만 했지, 그 돌을 바로 놓아야 한다는 생각은 

미처 못 했습니다."


그러자 어머니는 

아들을 나무라며 말씀하셨습니다.

"다른 학생들이 시냇물에 빠질 수도 있는데 

어떻게 그냥 올 수 있는 것이냐.

당장 잘못 놓인 돌을 바로 놓고 오너라. 

그러고 나서 옷을 갈아입도록 해라."



처음에는 어머니의 말씀이 야속하게 들렸지만,

백번 생각해도 맞는 말씀이므로 

돌을 바로 놓고 돌아왔습니다.


그 후 아들은 어머니의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며

무슨 일을 하든지 

돌을 바로 놓는 마음으로 임했습니다.


- 인터넷상의 좋은 글 중에서…





내가 겪은 불편, 어려움, 아픔을 

다른 사람은 겪지 않게 바로 잡을 용기. 

내가 배려받고 싶은 만큼 

다른 사람도 배려하는 마음.

이런 마음들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돌을 바로 놓는 마음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마음의 그릇. 좀 더 큰 그릇의 사람이 된다면...

Posted by 珹&帥
2017.06.20 18:31 생각 THINKING


마음의 그릇



한 사람이 길을 가다가 

친한 친구를 오랜만에 만났습니다.

그는 궁금한 일이 생각나서 

친구에게 물었습니다.

“자네, 참 오랜만일세. 그런데 

자네와 가까이 지내던 그 친구하고 

심하게 싸웠다고 하던데 화해를 했는가?”


“난 잘못한 것도 하나 없는데 

왜 그 친구와 화해를 해?

그 친구는 몹시 나쁜 사람이기에 

단단히 대가를 받아야 해.

나는 도저히 그 친구를 용서할 수 없어.”



그러자 그 사람은 친구를 

쳐다보며 말했습니다.

“그래? 그렇다면 자네는 앞으로 

절대로 죄를 지어서는 안 되네.”

“아니 그게 무슨 말인가?”


그는 다시 친구에게 

조용히 말했습니다.

“자네가 살아오면서 누군가에게 

한 번도 잘못한 적이 없었는지 생각해보게.

분명 자네의 허물과 잘못을 

누군가는 용서를 해주었을 것일세.

그런데 자네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해줄 수 없다면 앞으로 

다른 사람으로부터 용서를 받을 생각은 

이치에 안 맞지 않겠나?”



이 말을 들은 그 친구는 

자신의 잘못을 크게 뉘우치고

자신에게 잘못한 그 친구를 

용서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넷상의 좋은 글 중에서…





사람마다 그릇의 크기는 다릅니다.

그건 타고난 것일지도 모릅니다. 

자라온 환경에 의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어쨌든 큰 그릇의 사람은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받고 사랑받는다는

그 사실만큼은 변하지 않을 듯 하네요.

그릇의 크기는 쉽게 변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조금씩 키워 가는 것은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모두 좀 더 큰 그릇의 사람이 되었으면 

그런 바람이 있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벌써 철이 든 아이... 미안해...

Posted by 珹&帥
2017.06.13 07:34 생각 THINKING




한때


딸은 내가 부담 없이 사 줄 수 있는 것을 고른다.

그리고 아이처럼 우쭐해 하는 

내 표정을 살피며 어른처럼 웃는다.

딸이 뭔가 알아챈 느낌이다.

그것은 매우 슬픈 느낌이다.


- 하재욱의 고마워 하루 중에서…



짧은 글이지만, 마음이 뭉클해지는 느낌입니다.

마냥 어린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그 어린 것에게도 어른스러움이...

그 또래에 걸맞지 않은 어른스러움이

묻어나는 느낌이네요...

이해하고 배려해주는 아이의 모습이

왠지 모르게 가슴 아픕니다.



세상의 모든 부모는 아이에게

많은 것을 해주고 싶을 겁니다.

이 마음은 그 누구나 같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경제력이란 것이 누구에게나 

균등하게 분배되는 것은 아니기에... 





아직 철없이 놀며 즐겨야 할 

아이들 중에는 벌써 철이 들어

부모를 배려하는 아이들도 있는 거겠죠...

또 그걸 알면서 해주지 못하는 부모의 마음은

얼마나 아플까요....


동병상련이랄까요...

저 글쓴이의 마음이 너무 와닿는 아침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