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없어서는 안될 것들이

휴대용 배터리랑 USB 허브라는 생각을 합니다.

특히 USB를 여러개 꽂을 일이 많은 사람에겐...

(노트북에 USB포트가 3군데지만 1군데 사망한 관계로 절실...)



그렇게 자주 사용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조금만 움직이면 연결이 끊기는 애물단지 actto usb 허브,

(다른 제품을 사용해보지 않아서 제가 얻어 걸린 걸수도 있어요)

오늘 버릴까 하다가, 버리는 김에 분해해서 딴 데 쓸일 없을까...

하는 쓰잘떼기 없는 생각으로 뜯었다가,

혹시나 이거 헐렁거리면 좁혀주면 되지 않나 해서 눌러보고

실행해 본 결과, 대만족...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과정을 반복해서 같이 기쁨을 느꼈으면 하고

글을 올립니다. ㅋㅋ



사진 찍을려는데 뭔가 묻은 거 같다 손톱으로 긁었더니

도장이 벗겨져버린 상황 ㅡ.ㅡ;;;

일단 이미 usb 포트쪽을 구부려 둔 상태이나 다시 뜯어서...



저는 칼을 이용했지만, 자가 있어도 충분합니다.

전선 끼워 고정시켜주는 부분을 살짝 비틀어

틈새를 벌려줍니다.






적의 약한 부분을 공략해야 쉽게 승리할 수 있죠.

그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 조금씩 조금씩 비틀어 벌려줍니다.



한 쪽을 다 비틀어 벌리고 나면 남은 반대쪽도 공구를 비틀어 열어줍니다.

그럼 이렇게 컬러풀한 속살을 드러내보이게 되죠...




이제 문제의 usb포트를 혼내줄 시간...

혼내준다곤 해도 잘못하면 그냥 버려야되니 조심조심 

꼬집어줍니다. 굳이 도구를 사용할 필요는 없을 거 같구요.



살짝살짝 꼬집어 주고 난 다음 커버를 맞춰 끼우면

저렇게 살짝 구부러져 튀어나온 형상이 됩니다.

일단 실험 결과 세군데 모두 평범한 움직임에는 연결 끊김이 없네요.


흠집 하나 안내고 복구시켰다는 걸 보여드리려고...ㅋㅋ

중간에 흠집처럼 보이는 두개는 원래 있던 거구요~~~

어차피 단순한 구조(기판 말구요...)의 허브이니

저처럼 usb포터가 헐렁거려서 접속불량이니 

짜증난다고 버리시지 말고 한번 고쳐보세요.

제 껀 안 뜯고는 구부리기 힘들 거 같아 뜯은 거지만,

안 뜯고 구부릴 수 있는 외관의 허브들은 그냥 볼펜으로도

구부려서 고정시키는 게 가능할 거 같습니다.

 







원래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라는

영어 문장을 번역기를 돌려보던 중이었습니다.

구글에서는 가장 안전한 도시라 나오는데

네이버에서는 즐기기 좋은 도시라 나오길래

뭐 굳이 틀렸다기는 그렇지만, 확인은 해보고 싶더군요.

그래서 The Safest로 비교를 해봤습니다.



뜬금없이 더 버즈가 나오더군요....

더 버즈가 뭐지? 가수 버즈를 말하는 건가?

좀 이상하다 싶어 하나씩 바꿔적어 봤습니다.


The를 없애고 Safest만 남겨봤더니 한국어는 안나오고

같은 Safest만 나오는군요.

무슨 에러인줄 알고 두세번 번역하기를 눌러봤지만,

결과는 같았습니다.






다시 이번엔 The 대신에 the로 T를 소문자로 바꿔봤습니다.

뜬금없이 최고회의록이 나오는군요...

영어를 정말 기초수준으로 밖에 모르기에 

맞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뭔가 뜬금없어 보입니다.



마지막으로 그냥 The를 THE로 적어봤습니다.

더 블리브가 나오는군요?

더 버즈, 최고회의록, 더 블리브...

대문자 소문자에 따른 구분을 확실히 해주는데

이게 번역의 정답일까요 ㅡ.ㅡ;;;

papago가 인공신경망 기반으로 자동번역한 결과이며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라고 되어있지만,

이건 너무한 거 같습니다.


그냥 하던대로 구글번역기나 열심히 돌려야겠네요.

구글 번역기는 날이 갈수록 정확해지는 거 같은데...

좀 씁쓸합니다.



아이들의 그림을 희화화 시키는 건 아니구요.

그냥 보이는대로 창의적으로 그린 그림을

손재주 뛰어난 사람들이 현실성 있게

이미지화 한 거 같네요. 

출처가 불분명해서 저도 작가가 누군지

모르겠지만, 절대 아마추어는 아닌 듯 합니다.





동심의 세계로 빠져보는 것도...

아니면 현실과 동떨어진 이질감을 느끼는 것도

또는 새로운 사물의 모습에 신선함을 느끼는 것도

다 좋아보입니다.

분명 가볍게 즐기고 웃어보자고 

이 이미지들을 만든 작가는 생각했을테니까요.

저는 충분히 즐겁고, 신기하고

재미있게 본 작품? 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1. 소액결제 2017.12.06 07:53 신고

    잼있네요 ㅋㅋㅋㅋㅋ
    잘보고 가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