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zning^^



서로의 우정이 무척이나 깊다고 생각하는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세상을 알기 위해

함께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길을 걷다가 한 친구가

땅에 떨어진 지갑을 발견했습니다.

"야, 오늘은 나의 운수가 트인 날이구나!"


그러자 다른 한 친구가 

몹시 섭섭한 듯 말했습니다.

"'자네는 어떻게 '나' 라는 말을 쓰나?

이럴 때는 '우리' 라는 말을 쓰면 좋지 않은가?"


두 사람은 서먹한 사이가 되었지만

애써 무표정한 얼굴을 하고 

다시 길을 떠나려 할 때

지갑을 잃어버린 주인이라며 

한 남자가 뛰어왔습니다.


그는 두 친구를 보고 다짜고짜

"도둑놈 들!" 이라고 몰아 붙였습니다.


그러자 지갑을 주은 친구가 

옆의 친구를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우리를 도둑으로 몰다니...

우리는 땅에 떨어져 있는 것을 주웠을 뿐이오."


그 말을 듣고 있던 친구가 

기가 막힌 듯 말했습니다.

"자네는 무슨 말을 그렇게 하고 있나?

조금 전 운수가 좋을 때는 '나' 라 하고,

궁지에 몰리자 '우리' 를 찾으니 

무엇이 진짜 우리 사이인가?"


아무리 막역한 사이라 해도,

결정적인 순간, 자신의 이기적인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누군가 함께 할 사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우리는 고단한 인생길에서

큰 위안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 것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됩니다. 


'나' 보다는 '우리' 를 위합시다~

'생각 THIN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리... 그런가...  (0) 2015.10.27
연인이 아닌 친구라도 좋다.  (0) 2015.10.26
나와 우리의 갈림길  (0) 2015.10.26
인간관계를 좋게 하는 비결은 뭘까?  (0) 2015.10.26
갤럭시 S6 엣지와 VR  (0) 2015.10.25
크리미 거품 맥주  (0) 2015.10.2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