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zning^^

독수리 이야기



독수리가 둥지에서 알을 낳았습니다.

그런데 비바람이 몰아쳐 그 알이 떨어져 굴렀습니다

다행히 그 알은 아랫집의 닭장 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거기에 있던 닭은 이 알이 자기의 달걀인 줄 알고 품어 마침내 새끼를 깠습니다. 

다른 모든 닭도 그 독수리 새끼를 닭으로 알았습니다. 

그러니 이 독수리도 자기를 닭으로 착각하며 자랐습니다.

 

어느날 하늘을 날고 있던 독수리가 닭장에서 닭들과 어울리고 있는 그 독수리를 보았습니다. 

어처구니없던 독수리는 그에게 내려와 말했습니다. 

"너 지금 여기서 뭐하니?"

왜 하늘에서 날지도 않고 여기서 모이나 먹고 있니?" 

닭장의 독수리가 말했습니다

"무슨 말이야? 나는 하늘을 날지 못하는 닭인데?" 

"뭐,닭이라고?아니야 잘봐! 네 날개랑 내 날개가 비슷하잖아. 

나처럼 너에게는 큰 부리와 날카로운 발톱도 있어. 너는 독수리야." 

그러자 닭으로 살아온 독수리가 말했습니다

"아니야. 나는 닭이야. 이곳 닭장에서 태어났고,여기서 모이를 먹으면서 자라 왔단 말이야.

그러니 저 닭처럼 나도 날지 못하는 거야."

결국 독수리는 그를 설득 시키지 못하고 하늘로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닭인 줄 아는 독수리는 끝까지 닭으로 살다가 죽었습니다.



- 인터넷상의 좋은 글 중에서…




할 수 있는 일인데도 하지 않는다면

그 일은 할 수 있는 일일까요?

해봤는데 안되었던 일이 있다면 

그것은 본인의 경험으로 쌓이고 

또한 다음에는 어떻게 해보면 될 수도 있겠다는

희망도 가질 수 있겠지만, 도전조차 하지 않는다면

그냥 거기서 끝입니다.  


지금 이 순간 어떤 모습으로 자신의 삶을 살고 계신가요? 

혹시 독수리로 태어나서 닭처럼 살고 있지 않습니까???

지금부터라도 비상의 날개를 펴보는건 어떨까요?




Comment +0